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강릉고 좌완 김진욱, 전체 1순위로 롯데 품에

기사승인 2020.09.21  21:15:13

공유

- KBO 2차 신인 드래프트
고교대회 우승 이끈 유망주

   
 

강릉고 좌완 에이스 투수 김진욱(19·사진)이 전체 1순위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었다.

김진욱은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10개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21 KBO 2차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롯데의 지명을 받았다. 1순위 지명권을 가진 롯데 구단 스카우트는 화상으로 강릉고 투수 김진욱을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김진욱은 올해 제54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 강릉고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을 이끌고 최우수선수(MVP)와 우수투수상을 받으며 특급 유망주로 기대를 받았다.

김진욱은 황금사자기 결승에서 7⅓이닝 11탈삼진 등으로 역투했으나 팀이 준우승에 머물렀다.

2학년이던 지난해에는 고교 최동원상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1라운드에서는 김진욱을 비롯한 투수와 내야수가 강세를 보였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을 보유한 한화는 유신고 투수 김기중을, 3순위 삼성은 대전고 투수 이재희를 지명했다. KIA는 고려대 투수 박건우를 선택했다.

kt와 NC, LG는 나란히 내야수인 권동진(원광대), 김주원(유신고), 이영빈(세광고)을 1라운드 지명 선수로 뽑았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