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한반도 종전선언 항구적 평화 여는 문”

기사승인 2020.09.23  21:27:27

공유

- 동북아 방역 협력체 제안도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에서 “종전 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 평화를 보장하고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그 시작은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밝혔다.

북미 비핵화 대화 및 남북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종전선언을 고리로 북한을 대화의 장에 다시금 이끌어내 멈춰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동력을 다시 확보하려는 의지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를 견인하고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키는 방안으로 남북미 정상의 종전선언 가능성을 고려해왔다.

다만 북미대화에서 종전선언이 북한 비핵화에 따른 ‘상응조치’로 거론돼온 만큼 ‘한반도 종전선언을 시작으로 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는 문 대통령의 구상이 탄력을 받을지는 미지수다. 문 대통령은 이를 의식해서인지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종전선언에 대한 유엔 및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됐으나 한국은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며 남북대화 의지도 재확인했다.

특히 문대통령은 “북한을 포함해 중국, 일본, 몽골, 한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