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방어진항 소공원 조성 차질은 부적절한 부지 매입 탓”

기사승인 2020.10.15  21:30:24

공유

- “필요없는 부지 먼저 매입…예산 부족”
김태규 동구의원, 사업지연 우려 지적

울산 동구가 부적절한 부지를 매입한 탓에 방어진항 일원 소공원 조성 사업에 차질이 빚어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실제 필요한 부지를 매입하려 해도 예산 부족으로 사업 지연이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김태규 동구의원은 보호수로 지정된 500년 수령의 곰솔나무를 보호하기 위해 동구가 추진 중인 방어진항 일원 소공원 조성 사업이 잘못된 행정으로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15일 밝혔다.

동구는 지난 2019년 시비 3억원과 구비 2억 등 총 5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6월까지 사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었지만 토지 보상 문제로 사업이 지연됐고, 사업은 2021년 12월까지 미뤄졌다. 이 과정에서 동구는 사업비 5억원 중 구비 2억원을 내년으로 이월시키기로 했다.

김 의원은 동구가 사업 계획 변경 후 불필요한 부지 매입을 추진해 사업이 지연됐다고 주장했다. 동구가 3억원에 매입하려는 부지는 곰솔나무와 약 20m 떨어진 사유지로, 지주와의 이견으로 강제수용절차가 진행 중이다.

김 의원은 “이 부지는 최초 사업 계획에 포함돼 있지도 않았고, 곰솔나무와도 떨어져 있어 보호수 보존이라는 사업의 목적과 관련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호수 보존을 위해 매입해야 하는 부지는 곰솔나무가 위치한 국유지인 방어동 328과 바로 옆 326-15 2필지로 올해 확보한 5억원의 예산으로 충분히 매입할 수 있었다”며 “필요 없는 부지를 먼저 매입하다가 시간만 낭비했다”고 덧붙였다.

추가 예산 확보에 따른 사업 차질 우려도 거론했다. 국유지 2곳을 매입하기 위해서는 4억~5억원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월된 2억원을 제외하더라도 2억~3억원의 예산이 더 필요하기 때문이다.

조선업 불황 등의 여파로 예산난에 허덕이는 동구의 상황을 감안하면 추가 예산 확보 불발에 따른 사업 지연이 우려된다. 이춘봉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