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형 복지·건강 뉴딜사업, 굶주림·고독사 없는 건강한 울산 건설

기사승인 2020.10.19  21:07:41

공유

- 2023년까지 1조3천억 투입

   
▲ 송철호 울산시장이 19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형 복지·건강 뉴딜을 발표하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사회복지 기반 확충 통해
양질의 복지 일자리 창출
울산형 긴급지원사업으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 방침
신종 감염병 선제대응 위해
공공보건의료 강화·고도화


울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복지 수요 확산과 신종 감염병 대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울산형 복지·건강 분야 뉴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2023년까지 약 1조3000억원을 투입해 5만9000여개 관련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송철호 시장은 1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복지·건강 분야 뉴딜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이 사업은 복지 분야에 △사회복지 기반 확충을 통한 일자리 창출 △맞춤형 사회안전망 구축 △사회서비스 공공성 강화 등 3대 전략, 건강 분야에 △공공보건의료 강화와 고도화 △의료사각지대 해소 △의료수준 향상 △포스트 코로나 대응 등 4대 전략으로 구성됐다.

우선, 복지 분야 ‘사회복지 기반 확충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현재 84곳인 국공립어린이집을 96곳으로 12곳 확대하고, 공공산후조리원(2021년 4월 준공)과 제2시립노인복지관(2022년 11월 준공) 등을 건립한다. 시각장애인복지관과 장애인 근로사업장 이전, 청소년 문화회관 건립 등에 987억원을 투입해 양질의 복지 일자리 1500여개를 창출한다.

‘맞춤형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2025년까지 울산형 긴급지원 사업 추진으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현재 정부의 긴급지원 기준인 중위소득 75%를 80%까지 확대해 취약계층 2500여 가구를 추가 지원한다.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대상을 전 읍·면·동으로 확대하고, 자립 및 자활사업단 역할과 규모도 순차적으로 확대한다. 어르신 기초연금 지급 기준도 소득 하위 40%에서 70%까지 확대하고, 울산형 60플러스 어르신 일자리 사업으로 5만6000여개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한다.

‘사회서비스 공공성 강화’ 사업은 내년 연말까지 사회서비스원을 설립하는 것이 골자다. 지역 내 모든 복지시설을 총괄 운영하는 사회서비스원은 2022년까지 새로 개소하는 5개 복지시설을 포함해 현재 위탁 운영 중인 15개 복지시설도 계약 종료에 맞춰 순차적으로 운영을 맡게 된다.

건강 분야 ‘공공보건의료 강화와 고도화’에는 8월 설립한 감염병 관리지원단과 이달 중 설립 예정인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이 포함된다. 또 현재 2곳이 운영 중인 ‘건강 뉴-드림 센터’를 내년까지 5곳 추가 설치해 시민 누구나 무료 운동 처방과 건강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의료사각지대 해소’는 울산형 유급병가제 도입, 소규모 사업장 노동자 건강뉴딜사업 추진 등을 통해 열악한 근무환경 등으로 건강검진이나 산재 치료 등을 포기하는 근로자가 없도록 지원한다. 이밖에 ‘의료수준 향상’을 위해서는 울산대병원 상급종합병원 승격과 제2 울산대병원 설립을 지원한다.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서는 격리병상 확대 등 거점 전담병원 기능 강화 사업을 각각 추진한다.

송 시장은 “복지·건강분야 뉴딜 사업 추진으로 굶주림과 학대, 고독사와 성폭력 없는 도시 울산을 만들고, 코로나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시민의 건강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