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변함 없는 ‘울산의 길라잡이’가 되겠습니다

기사승인 2020.10.21  21:12:13

공유
   
▲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한줄기 불빛이 밤바다를 비춘다. 선박들은 365일 꺼지지 않는 등대의 불빛으로 안전한 항해를 이어간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한줄기 불빛이 밤바다를 비춘다. 선박들은 365일 꺼지지 않는 등대의 불빛으로 안전한 항해를 이어간다. 지난 1989년 5월15일 울산 최초의 일간지로 창간한 경상일보가 지령 9000호를 맞은 오늘 아침, 사회의 어두운 면을 밝히고 우리사회가 보다 올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하는 등대같은 언론의 역할을 다짐한다. 사진은 울산 울주군 서생면 나사항 등대.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