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사설]신세계 울산 쇼핑몰 건립 발표…또 번복하면 부지 반환해야

기사승인 2020.10.27  20:52:14

공유
신세계가 울산 우정혁신도시에 스타필드형 복합쇼핑몰을 짓겠다고 밝혔다. 2023년 착공, 2025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4000대분의 주차시설과 상업시설, 레지던스, 별마당 도서관, 운동·공공시설 등이 포함돼 있다. 신세계측이 우정혁신도시에 갖고 있는 부지는 2만4332㎡이다. 박성민(울산중구·국민의힘) 국회의원에게 27일 밝힌 신세계측의 울산부지개발계획에 따르면 건물 연면적을 33만㎡ 이상으로 잡고 있다. 기네스월드레코드로부터 세계 최대 백화점으로 공식 인증을 받은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의 연면적은 약 29만3904㎡이다. 백화점이 아닌 스타필드형 쇼핑몰이지만 건축 연면적으로는 부산 센텀시티점보다 더 큰 규모다. 이미 울산시민들에게 신뢰를 잃어버린 신세계이지만 국토교통위 소속 국회의원에게 한 약속이니만큼 다시한번 지켜볼 일이다.

신세계측이 울산 우정혁신도시에 백화점을 짓겠다며 울산 중구청과 업무협약을 맺은 것은 2016년 2월17일이다. 이 업무협약은 마치 신세계측이 울산시민들에게 백화점 건립을 약속하는 서약식처럼 인식됐다. 이때도 신세계측이 부지를 매입한지가 3년 이상 지나 백화점 건립 여부를 두고 말들이 많았던 시점이었기 때문이다. 이 업무협약을 하기 한달 전에 신세계측은 2017년 착공, 2019년 완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서도 “신세계가 백화점을 짓겠다고 했다가 철회한 적이 한번도 없었다”면서 “연말에 종합적인 계획을 확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 때만해도 늦어도 2020년에는 울산 최대 규모의 새 백화점을 갖게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런데 차일피일 핑계만 대며 늑장을 부리던 신세계측은 지난해 12월 중구청을 방문해 “신세계백화점 대구점과 부산 센텀시티점을 제외하고는 지방백화점이 모두 역신장을 하고 있다”면서 “울산을 비롯한 다른 도시의 부지도 사업방향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화점 건립이 언제 이뤄질 지 구체적 계획이 없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그러자 백화점 건립계획이 없다면 당연히 부지를 되돌려주어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혁신도시의 중심상업지역을 더 이상 공터로 비워둘 수 없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에대해 한동안 묵묵부답이던 신세계가 또다시 지역 국회의원에게 엄청난 규모의 복합상업시설 건립을 약속했다.

백화점은 단순한 상업시설이 아니라 대중문화시설인데다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지역사회는 큰 기대를 갖기 마련이다. 그 때문에 해당 자치단체도 업무협약을 통해 부지 매입이나 건립과정에 대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또다시 신세계가 약속 뒤집기로 주민을 우롱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