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은 달갑지 않은 울산권 광역철도 노선안

기사승인 2020.10.28  20:57:02

공유

- 울산-양산 선호구간 이견
국토부 대광위 수정안 제시
양산案에 KTX울산역 연결
서부권 신도심화 계획 타격
광역전철 도심에 들어오면
인구 등 부산 유출 우려도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사업’ 노선으로 ‘KTX울산역~울산(무거)~양산(웅상)~부산(노포)’을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시와 양산시의 의견차를 해소하기 위한 절충안으로 나왔지만, 울산으로선 받아들이기 힘든 최악의 방안이라는 지적이다. KTX울산역과 광역철도를 결합해 울산 서부권을 통도사 일원까지 확대해 영남권 거점도시로 육성하려는 울산시의 계획에 심각한 차질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더욱이 광역철도가 울산도심으로 바로 들어오면서 울산의 유동인구를 부산이나 양산에 빼앗길 우려까지 나온다.

28일 울산시에 따르면 대광위는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사업 노선으로 KTX울산역~울산(무거)~양산(웅상)~부산(노포)를 수정 대안으로 내놨다. 총 51.5㎞에 달하는 구간이며, 차량시스템은 트램이다. 사업기간은 2021~2029년까지 9년을 잡았다.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울산시와 부산, 양산이 지난 2007년 공동 추진했지만, 2012년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에서 탈락했다. 당시 B/C 값은 기준 1.0에 크게 못미치는 0.5에 불과했다. 광역철도는 현재 공사 중인 부산 노포~양산 북정 노선(12.5㎞)과 연결하면 ‘초광역 교통·경제생활권’을 구축, 도심 광역교통 수요를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고 지역균형발전도 이뤄낼 수 있다는 점에서 반드시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다시 형성됐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광역철도 건설사업 재추진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양산시도 정치권의 공약사업으로 다시 추진키로 했다.

이 사업은 무엇보다 지자체들간 합의가 필수다. 문제는 선호 노선이 서로 다르다는 점이다. 울산시의 경우 신복로터리~KTX울산역~양산 북정을 잇는 구간(40.4㎞)을 밀었다. 사업비는 9786억원(국비 70%, 지방비 30%). 광역철도가 양산의 시가지와 도심 외곽을 KTX울산역과 바로 연결해 주면서 양산의 유동인구를 울산시가 역점적으로 육성하는 KTX울산역세권으로 흡수하는 효과가 있다.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를 비전으로 하는 복합특화단지, 울산경제자유구역,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강소개발특구, 역세권 1·2단계 조성, 전시컨벤션센터 등의 현안 사업의 기능 강화를 위해서도 반드시 유치해야 하는 노선이었다.

반면 양산시는 무거삼거리~대복삼거리~삼호삼거리~덕계사거리~월평~스포원파크~노포역 구간(33.6㎞)을 선호했다. 사업비는 7688억원(국비 70%, 지방비 30%). 양산시가 이 노선을 고집한 이유는 부산 도심과 울산 도심을 잇는 교통의 요충지로 육성해 양산외곽으로까지 개발을 확대, 도심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울산과 양산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자, 대광위가 낸 방안이 KTX울산역~울산(무거)~양산(웅상)~부산(노포)이다. 양산시 선호노선에 KTX울산역을 연결한 형태다.

하지만 대광위의 수정안은 KTX울산역을 주축으로 한 울산 서부권 신도심화에 저해요소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 울산으로선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또 광역전철로 울산 도심이 부산까지 직접 연결되면 문화·관광·체육·금융 등 도시인프라가 잘 갖춰진 부산으로 인적·물적 유출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울산시 관계자는 “대광위가 수정대안을 제시했지만, 완전히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며 “면밀히 검토해 광역철도가 울산 전반의 도시발전에 도움이 되는 전략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