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車부품업계 지원에 노사정 팔걷었다

기사승인 2020.11.19  20:59:48

공유

- 울산시-북구청-현대자동차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 협약
경영안정 지원금 800억 조성
영세 중소기업 융자 이차보전
일자리 패키지·고용유지 지원

   
▲ 19일 울산 자동차부품기술연구소에서 열린 자동차 부품사 등의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지키기 노사정 공동협약식에서 현대차 노사 대표와 송철호 울산시장, 이동권 북구청장, 김홍섭 울산고용노동지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와 북구청, 현대자동차 노사가 중소기업에 800억원 규모의 대출금 이자 지원을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울산 자동차 부품업체의 경영안정과 일자리 유지를 위해서다.

시와 북구,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현대차 노사는 19일 자동차부품기술연구소에서 ‘자동차 부품사 등의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지키기 노사정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역 자동차 부품사와 영세 중소기업에 융자금액 이차보전 지원 △일자리 지키기 협약 기업 패키지 지원 및 고용유지 지원 사업 △공동 지원체계 구축 및 사업 발굴 추진 등을 담고 있다.

주요 사업 내용을 보면, 내년부터 2년간 울산시가 300억원, 북구청 및 현대차 노사가 각각 250억원 등 총 800억원 규모의 ‘고용위기 극복 특별 지원 자금’을 조성할 예정이다. 자금을 지원받은 자동차 부품사 등 중소기업은 ‘일자리 지키기 협약 기업 패키지 지원 사업’과 연계해 울산시와 북구청에서 제공하는 행·재정적 인센티브를 제공받게 된다. 울산고용노동지청은 고용유지지원금 등 각종 일자리 지키기 사업의 추진을 통해 참여 기업의 고용유지를 적극 지원한다. 아울러, 울산시와 북구청, 현대차 노사 및 울산고용노동지청은 자동차 부품사의 경쟁력 제고, 교육훈련, 연구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한 체계를 공동 구축하고, 지원 사업 발굴 및 추진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 협약은 신종코로나로 인한 지역 자동차 부품사의 경영 및 고용위기 극복에 도움을 주고자 현대차 노사가 올해 임단협에 관련 내용을 합의하면서 추진하게 된 것”이라며 “울산시와 북구청 울산고용지청도 자동차산업 노사 및 원청·협력사의 상생을 통한 위기 극복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