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3차 유행 우려…83일만에 300명대 확진

기사승인 2020.11.19  20:59:48

공유

- 지역 293명·해외유입 50명 등
울산은 한달넘게 지역감염 없어
순천 오늘부터 거리두기 2단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점차 빨라지면서 3차 유행 본격화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울산은 여전히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울산 인근 부산에서도 지역 감염이 시작되는 등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343명 늘어 누적 2만9654명이라고 밝혔다.

이틀 연속 300명대 신규 확진자는 8월 말 이후 처음이며, 343명은 8월28일(371명) 이후 83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 34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93명, 해외유입이 50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07명, 경기 59명, 인천 11명 등 수도권이 177명이다. 수도권 외 지역은 경남 28명, 전남 27명, 강원 20명, 충남 13명, 광주·경북 각 8명, 부산 5명, 충북 3명, 대구 2명, 대전·전북 각 1명 등으로 울산을 제외한 전국에서 산발적 확산이 지속되고 있다.

울산은 지난 10월5일 이후로 19일 현재까지 지역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

한편 순천시가 20일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지난 7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된 이후 전국에서는 처음이다. 수도권의 경우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1주간 기준으로 200명을 넘을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추가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