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시진핑 “초청 감사…여건 허락될때 방한”

기사승인 2020.11.26  21:01:01

공유

- 왕이 외교부장, 메시지 전달
文 “코로나 안정 후 만나길”
한중일 회의 개최 협력 당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방문 초청에 감사하고,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이 같은 내용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한국에서 (시 주석을) 만나 뵙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한중 양국은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을 추진해 왔으나, 최근 신종코로나 재확산으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왕 부장은 청와대 방문에 앞서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한국 방문과 관련한 질문에 마스크를 가리키며 “여건이 성숙하자마자 방문이 성사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시 주석은 또한 구두 메시지에서 “올해 문 대통령과 여러 차례 통화하고 서신을 주고받는 등 깊이 소통해 중요한 합의를 이뤘다”며 “특히 코로나 방역협력과 양국 교류 협력에서 세계를 선도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왕 부장에게 한국이 의장국을 맡은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의 개최에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