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올바른 겨울 산행법, 겨울엔 일몰 빠르고 눈길·빙판길 많아 주의해야

기사승인 2021.01.21  21:16:37

공유

- 근육통엔 스트레칭·찜질 효과
가벼운 염좌도 응급처치 필수
등산 전 기상예보 꼭 확인하고
비상식량·랜턴 등 장비도 준비
지팡이 쓰면 무릎통증에 도움

   
▲ 손수민 굿모닝병원 병원장이 병원을 찾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아름다운 설경(雪景)을 보기 위해 겨울 산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겨울 산행은 다른 계절에 비해 위험 요소가 많다. 눈이 쌓인 산길을 걸을 때는 평지보다 무릎이나 발목에 무리가 많이 가고, 잔설이 쌓여 있거나 빙판길처럼 얼어있는 겨울철의 등산로는 조금만 부주의해도 미끄러져 부상을 입기 쉽기 때문이다.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등산이지만, 겨울에는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손수민 굿모닝병원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과 함께 올바른 겨울 산행법에 대해서 알아본다.



◇반월상 연골판 손상·지연성 근육통 등 주의

겨울 등산은 추운 날씨, 눈길 등 부상을 일으킬 위험 요소들이 많아 하체에 힘을 많이 주게 된다. 하지만 주위 경관을 둘러보면서 걷기 때문에 발을 헛딛을 수 있다. 특히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사람은 내려올 때 무릎을 다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하산 시 무릎에 체중의 몇배에 가까운 하중이 실리는데, 노화로 무릎 연골이 이미 약해져 있는 중년층의 경우 가벼운 충격에도 쉽게 손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손수민 굿모닝병원장은 “반달 모양의 반월상 연골판은 뼈 사이의 마찰을 줄이고 충격을 줄여주는데 산행 중 갑작스런 충격이 가해지면 완충작용이 잘 되지 않아 반월상 연골판이 찢어지는 무릎 손상을 입을 수 있다”며 “관절 연골과 반월상 연골판이 손상되면 무릎이 붓거나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반월상 연골판은 한 번 손상되면 자연적으로 치유되지 않고 손상 부위가 점점 커지는 만큼 조기에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산행 후 얻게 되는 가장 대표적인 질환은 알이 배겼다고 표현하는 ‘지연성 근육통’이다. 이는 허벅지, 장단지, 허리 등의 근육에 피로물질이 쌓였을 때 나타나는 일종의 근육통이다. 짧게는 2~3일, 길게는 1주일 이상 통증이 지속된다.

손 병원장은 “지연성 근육통을 해소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휴식이다. 휴식을 취하면서 환부를 20분정도 찜질한 다음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 발을 헛디뎌 발목을 삐는 사고도 자주 발생한다. 대부분 며칠 지나면 완쾌되지만 심한 경우에는 발목 인대까지 손상될 수 있다.

손 병원장은 “가벼운 염좌라도 반복되면 발목 인대가 약해져 발과 발목을 연결하는 뼈가 충돌할 수 있다. 사소한 부상일지라도 응급처치를 올바르게 시행해 재발을 예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본적인 안전수칙·사고 예방법 숙지해야

그렇다면 산행 중 사고가 발생했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우선 산행 중 무릎을 다쳤다면 관절이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손 병원장은 “부상입은 관절이 더 이상 손상받지 않도록 탄력붕대로 감싸거나 부목, 목발, 지팡이를 이용해 환부를 보호해야 한다. 가급적 신발을 신은 채 묶는 것이 좋다. 환부의 종창 및 통증을 줄이고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기 위해서는 냉찜질이 도움된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겨울 등산은 눈과 빙판길 때문에 여름 등산보다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부상 없이 건강한 등산을 하려면 코스 선택, 등하산 시간 안배 등을 꼼꼼하게 계획하는 것이 좋다.

손 병원장은 “산행 전에 기상예보를 확인하고 그에 맞게 산행 장비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예상보다 빨리 해가 지면 서둘러 내려오려다 사고를 당할 수 있으므로 기상예보 확인 시 일몰 시간도 확인해야 한다. 산행 장비는 랜턴, 초콜릿 등의 비상식량, 응급의약품, 보온이 될 수 있는 여벌옷 또는 담요 등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특히 등산복은 면보다 쿨맥스 재질이 좋다. 두꺼운 면으로 된 등산복은 땀이 났을 때는 덥지만 땀이 식으면서 체온을 빼앗아가기 때문에 저체온증을 유발할 수 있다.

등산화는 무거운 것일수록 좋다. 바닥이 두껍고 무거운 등산화는 자갈과 추위로부터 발을 보호해주기 때문이다. 손목 골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양손을 호주머니에 넣지 말고 장갑을 껴야 한다. 이와 함께 등산용 지팡이를 사용하면 균형을 잡고 무릎에 가해지는 체중을 분배할 수 있어 통증을 줄일 수 있다.

끝으로 손 병원장은 “안전사고는 언제나 방심, 안전수칙 불이행 등 안전불감증 속에서 발생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기본적인 안전수칙 준수 및 예방법 숙지를 통해 산행을 즐긴다면 그 어느 계절보다 아름다운 겨울산행의 묘미를 느낄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