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코로나 어린이 감염자 대부분 경증·무증상

기사승인 2021.02.23  21:29:28

공유

- 연령·면역력이 중증도 좌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치료를 어렵게 하는 요인 중 하나는 감염자의 연령, 면역력, 건강 상태 등에 따라 중증도가 크게 달라진다는 것이다. 예컨대 성인 감염자는 병세가 위중해지거나 생명을 잃기도 하지만, 어린이 감염자는 대부분 경증이나 무증상에 그친다.

어린이 경증 환자는 회복 후에 ‘아동·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MIS-C)’이라는 심각한 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 드물긴 해도 MIS-C는 입원과 집중 치료가 필요한 심실 부전(ventricular failure)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어린이 코로나 환자가 MIS-C에 걸리고, 성인 코로나 환자가 심각한 중증으로 진행하는 과정에 서로 다른 특정 항체가 관여한다는 걸 미국 하버드 의대 연구진이 밝혀냈다. 연구팀은 최근 저널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에 관련 논문을 제출했다.

23일 미국 과학진흥협회(AAAS)에 올라온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이 연구는, 라곤 연구소의 핵심 멤버인 갈릿 알터 하버드의대 교수와 MGH(매사추세츠 종합병원) 낭포성 섬유증 연구센터 소장인 라엘 욘커 하버드의대 조교수가 주도했다.

연구팀은 특유의 계통 혈청학(systems serology) 기술로 어린이 42명(MIS-C 17명, 경증 코로나 25명)과 성인 60명(중증 코로나 26명, 경증 34명)의 면역 반응을 비교 분석했다.

예상과 달리 경증 코로나에 걸린 어린이 환자와 성인 환자는 유사한 면역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코로나 중증으로 진행된 성인 환자는 면역 반응이 전혀 달랐다. 가볍게 코로나를 앓은 뒤 MIS-C에 걸린 어린이 환자는 면역글로불린 G(IgG) 수치가 확연히 높아졌다.

코로나가 중증으로 진행된 성인 환자는 면역글로불린 A(IgA) 수치가 높았다. IgA는 호중구(호중성 백혈구)를 자극해 사이토카인 분비를 유도한다.

따라서 IgA가 과다해지면 호중구의 사이토카인 분비 압박이 커져 중증 코로나의 증상 가운데 하나인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한다. 결국 문제를 일으키는 건 특정 항체의 과도한 증가였다. 다시 말해 어린이 코로나 환자의 다기관 염증 증후군은 IgG, 성인 코로나 환자의 위중한 병세 악화는 IgA가 주범이었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