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사설]심화되는 코로나 양극화, 취약계층 일자리 먼저 만들어라

기사승인 2021.02.23  21:29:28

공유
코로나로 인한 양극화가 더 깊어졌다. 오는 26일 코로나 백신 접종을 앞두고 있지만 울산시민들의 허탈감은 더 커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최근 관계장관회의에서 다음달 말까지 정부·지자체 직접일자리 90만+α개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앞으로 어떠한 일자리를 내놓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았다.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울산지역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울산지역의 경제활동 인구는 57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2만4000명 줄어든 반면 비경제활동인구는 38만9000명으로 2만3000명 늘었다. 취업자는 54만명으로 전년 대비 2만7000명 줄어들었고, 실업자는 3만5000명으로 4000명 늘어났다. 특히 지난달 울산지역의 고용률은 56%로 2000년 2월(55.9%) 이후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일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 등 취약계층은 코로나19로 인해 가혹한 시련을 겪고 있다. 지난달 울산지역의 임금근로자는 44만2000명, 비임금근로자는 9만9000명이었는데 이 중 임금근로자는 전년 동월 대비 4.6% 감소한 반면 일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의 감소율은 각각 25.1%, 18.5%로 감소폭이 훨씬 컸다. 일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들은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일감이 바닥나 실직 상태가 된 것이다.

통계청이 지난 18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서도 이같은 현상은 그대로 나타났다. 이 통계에 의하면 전국적으로 소득 1분위(하위 20%)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64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소득 5분위(상위 20%)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002만6000원으로 2.7% 늘었다. 두 계층의 소득증가율 격차를 벌린 것은 근로소득이었다.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59만6000원)은 13.2% 급감한 반면 5분위 가구(721만4000원)는 1.8% 증가했다. 이 통계는 소득 하위 가구 근로자로 분류돼 있는 임시·일용직들의 삶이 얼마나 궁핍해졌는지 한 눈에 알 수 있는 지표다.

일자리가 갈수록 없어지는 현상에 대해 전문가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임시직이더라도 일자리를 만드는게 우선이라며, 필요하다면 정부가 소득지원을 할 필요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직접일자리 90만+α개를 제공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백신 접종을 앞둔 시기에 울산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적재적소에 일자리를 만들어준다면 이 시기에 시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