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동구-동구의회, 해양체험관광사업 예산 추경 편성 놓고 또 충돌

기사승인 2021.02.23  21:29:28

공유
울산 동구와 동구의회가 해양체험 관광사업 등 추경예산 편성을 두고 또다시 마찰을 빚고 있다.

김태규 동구의회 부의장은 23일 동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구는 추가경정예산 편성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밝혔다. 김 부의장은 “동구는 오는 5월에 예정된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일정을 3월로 앞당기는 것을 추진 중”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을 위한 예산편성이 이유라고 설명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구는 신종코로나 일자리 예산을 일부 편성하고 당초예산안에서 삭감된 관광사업 등 예산 대부분을 다시 올릴 예정”이라며 “추경안에는 슬도 수산생물 체험장(슬도피아) 사업, 남진 바다물놀이장, 염포산 전국산악마라톤 대회 등 사업비 5억1500만원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의장은 “신종코로나 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당초예산 삭감 후 불과 두 달밖에 지나지 않은 상황에 다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며 “슬도피아와 남진 바다 물놀이장은 태풍 등 자연재해와 한 달밖에 되지 않는 운영기간으로 투자대비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동구 관계자는 “신종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사업 등을 추진하기 위해 각 부서별로 추경예산 편성 사전 준비작업중이다”고 말했다. 정세홍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