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싱가포르,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 결합 승인 이유는

기사승인 2021.02.23  21:29:28

공유

- “시장점유율보다 경쟁자 존재 여부가 중요”
시장지배력 남용 해소 해석

싱가포르 경쟁 당국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승인 이유로 시장점유율보다 경쟁자 존재여부를 봐야 한다면서, 시장 지배력 남용이나 독과점 우려가 없다는 해석을 내놨다. 아직 승인 결과가 나오지 않은 유럽연합(EU)과 한국, 일본의 심사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주목된다.

2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 경쟁·소비자위원회(CCCS)는 이날 홈페이지에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간 기업결합 승인 이유를 분석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두 업체의 합병과 관련해 타국 경쟁 당국이 승인 이유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싱가포르는 지난해 8월 카자흐스탄에 이어 두 번째로 두 기업의 합병을 승인했지만, 기술자료 유출 등의 문제로 승인 6개월 만에 이유를 밝혔다. 다른 승인국인 카자스흐스탄과 중국은 이유를 공개하지 않았다.

CCCS는 두 기업의 물리적 결합으로 유조선과 벌크선, 컨테이너선,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의 시장점유율은 낮게는 30%, 높게는 70%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봤지만 조선 시장에선 시장점유율이 시장지배력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을 내놨다.

CCCS는 “시장점유율은 다음 입찰에서 쉽게 변동될 수 있기 때문에 조선 시장은 단순히 시장점유율로 시장지배력을 평가할 수 없다”면서 “입찰 시장이라는 조선산업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단 하나의 유효 경쟁 업체라도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면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결합에 따른 시장지배력 남용(가격 상승 등)에 대한 잠재적 우려는 해소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CCS는 두 기업 결합 시 가장 큰 독과점 우려가 제기되는 LNG선 시장에 대해서도 중국 선박공업공사(CSSC)의 후둥중화조선과 한국 삼성중공업 등이 경쟁사가 있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조선업계는 싱가포르의 승인 이유 공개가 다른 나라에서 진행되고 있는 기업결합 심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