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中, 한중 건강코드 구축 강조 - 韓 “방역당국과 검토할 사항”

기사승인 2021.04.07  22:02:00

공유

한국과 중국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양국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이 연일 한중 건강코드 상호 인증체제 구축을 강조하고 있다.

건강코드는 휴대전화를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백신 접종 여부, 위험 지역 방문 여부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중국은 지난달 중국판 백신여권인 ‘국제여행 건강증명서’를 출시하고 국가 간 상호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7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한중 건강코드 상호 인증체제가 구축되면 양국의 교류가 확대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양국이 지난해 5월 신속통로(패스트트랙) 개설에 합의함으로써 코로나로 일시 귀국했던 한국인들이 중국으로 복귀했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중국 정부도 한중 양국이 건강코드를 서로 인증하는 방안을 확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지난 4일 “우리 방역당국이 검토할 사항이지만 방역당국과 구체적으로 협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