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KCC 송교창, 프로농구 사상 첫 ‘고졸 MVP’

기사승인 2021.04.07  23:09:29

공유

- 울산 현대모비스 숀롱
외인 MVP·베스트 5에
SK 오재현, 신인상 받아

   
▲ 전주 KCC의 송교창이 7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국내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은 뒤 이정대 KBL 총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BL 제공

전주 KCC의 정규리그 1위를 이끈 포워드 송교창(25·198㎝)이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고졸 MVP’의 영예를 누렸다.

송교창은 7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 기자단 투표 결과 총 투표 수 107표 가운데 99표를 획득, 국내 선수 MVP에 선정됐다.

이로써 송교창은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 24년 역사에서 고등학교 졸업 후 곧바로 프로에 뛰어들어 정규리그 MVP를 받은 첫 번째 선수가 됐다.

   
▲ 울산 현대모비스 숀롱이 7일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외국선수 최우수선수(MVP)상을 받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KBL 제공

이번 시즌 정규리그 53경기에 출전, 평균 15.1점을 넣고 6.1리바운드, 2.2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송교창은 득점과 리바운드에서 모두 국내 선수 중 2위를 차지했고 소속팀 KCC를 정규리그 1위로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신인상은 서울 SK 오재현(22)이 받았다. 지난해 11월 드래프트에서 전체 11순위로 SK에 뽑힌 오재현은 37경기에서 평균 5.9점, 2.3리바운드, 1.6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감독상은 KCC를 2015-2016시즌 이후 5년 만에 정규리그 1위로 이끈 전창진(58) 감독이 받았다.

외국인 선수 MVP에는 현대모비스 숀 롱(28)에게 돌아갔다.

롱은 이번 시즌 21.3점과 10.8리바운드로 2개 부문을 휩쓸었다. 20점 이상, 10리바운드 이상 모두 롱이 유일할 정도로 독보적인 활약을 펼쳤다.

베스트 5에는 이대성(오리온), 허훈, 송교창, 양홍석(kt), 롱이 선정됐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