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가벼운 감염질환엔 항생제 투여 줄여도 된다

기사승인 2021.04.08  21:27:23

공유

- 美 내과학회 연구결과 발표
3~7일 복용때도 치료 효과
항생제 내성 대처에도 도움

웬만한 박테리아 감염 질환엔 항생제 투여 기간을 줄여도 된다는 미국 내과학회(ACP)의 새로운 지침이 발표됐다.

ACT는 전통적으로 항생제 투여는 10일을 넘는 것이 보통이지만 단순 폐렴, 피부 감염, 요로 감염 등 일부 감염 질환엔 투여 기간을 5~7일, 짧게는 3일로 줄여도 안전하게 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가 7일 보도했다.

이처럼 항생제 투여 기간을 단축해도 대부분의 박테리아 감염은 ‘근절’(eradicate)할 수 있다는 사실을 최근의 임상시험 결과들은 보여주고 있다고 이 지침은 지적했다.

항생제 투여 기간이 필요 없이 긴 것은 대부분 ‘상식’에 의존해 왔기 때문이라고 재클린 핀셔 ACP 회장은 지적했다.

항생제 투여 기간을 줄이면 구토, 설사 같은 항생제의 부작용 위험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항생제 내성에 대처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그는 말했다.

항생제를 장기간 투여하면 신체의 여러 시스템이 원활하게 작동하는 데 도움을 주는 장 내 유익균을 죽일 수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그러나 뼈에 염증이 발생하는 골수염 같은 ‘깊은’ 감염엔 장기간의 항생제 투여가 필요하다.

또 당뇨병 환자나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의 경우, 항생제 투여 기간을 길게 잡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고 지침은 밝혔다.

요즘 와서 항생제 투여 기간 단축 권고가 나오는 것은 항생제 투여 기간과 효과를 관찰하는 임상시험 결과들이 최근에야 나오기 시작한 데다 항생제 내성이 점점 심각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이 지침은 설명했다.

이 새 지침은 미국 내과학회 학술지 ‘내과학 회보’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