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1S당 20만원씩 후원금 적립...프로야구, 드림세이브 진행

기사승인 2018.07.17  22:16:57

공유

KBO가 2018 KBO리그 후반기가 시작되는 17일부터 대한적십자사와 연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 ‘드림 세이브’(Dream Save)를 실시한다.


‘세이브가 아이들의 소중한 꿈을 지킨다’는 메시지가 담긴 드림 세이브는 2015년과 2017년에도 진행했다.

KBO리그 경기에서 기록되는 1세이브마다 20만원의 기부금을 적립하고 목표 세이브를 정해 해당 금액만큼 후원하는 기부 프로그램이다.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올 시즌 후원 아동으로 11살의 오모 어린이를 선정했다. KBO에 따르면 이 어린이의 가족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보호받고 있다. 가족 4명이 함께 사는 집은 시장 창고를 개조한 곳으로, 화장실이 없어 시장 안에 있는 공용화장실을 사용해야 하고 벽에 도배지 대신 전단을 붙여 화재에도 취약한 환경이다.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오모 어린이 가족과 같이 주거 환경 개선이 필요한 가정을 위해 후원 목표액을 1000만원으로 정하고 50세이브에 도달하면 후원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