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한국 전통 정형시‘시조’,유네스코 세계유산 될 수 있을까

기사승인 2019.04.25  21:44:41

공유

- 등재 움직임에 울산서도 조직적 지원 활동
26일 추진위 발대식 열려
시조시인협·예총등 참여
“가치 알려야…힘 보탤것”

우리 고유의 정형시 ‘시조’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될 수 있을까.

전국단위 문인단체와 지역별 작가들 사이에서 시조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시키려는 움직임이 일어나는 가운데 울산에서도 시조시인과 이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이들이 모여 조직적인 등재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한국정형시 시조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위원회’ 발대식이 26일 오후 7시 울산시 남구 물향기에서 열린다. 이날 발대식과 향후 사업에는 한국시조시인협회,울산예술인총연합회,울산문화원연합회,울산시조시인협회 등이 함께 한다.

추진위원장은 한분옥 외솔시조문학선양회장이 맡게된다.


발대식에서는 이근배 예술원 회원이자 시조시인이 ‘시조는 인류최초의 정형시­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하여’ 제하의 특강도 진행한다.

이같은 움직임은 서울과 제주, 영천 등 전국 곳곳에서 이미 감지되고 있다. 일본 문단에서 수년 전부터 전통적 단시 ‘하이쿠’를 세계유산에 등재하려는 활동이 감지되자 그 보다 역사가 깊은 우리 시조 역시 인류유산의 가치가 있음을 알려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가장 최근에는 (사)한국시조협회가 안동에서 관련 행사를 개최하기도했다.

시조의 세계화를 위한 학술행사에서 박상미 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는 ‘무형문화유산보호와 유네스코등재’를 주제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사업과 한국의 유산 등재 가능성, 시조 등재를 위한 탐색 순으로 강의를 진행했다. 박 교수는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을 역임했다.

한분옥 외솔시조문학선양회장은 “시조는 우리가 만든 독특한 정형시다. 이미 수백년 간 같은 양식을 유지해 오고 있다. 우리의 정서와 심경이 일정 음수율에 담아내는 시조의 양식을 온전히 지키고 계승해야 한다. 그 가치를 널리 알려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힘을 싣고자한다”고 말했다. 홍영진기자 thinpizz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