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로템 친환경 수소열차 개발 본격화

기사승인 2019.06.10  21:21:45

공유

- 현대자동차, 수소전지·기술 지원
현대로템, 열차제작 등 맡아

수소차, 수소버스에 이어 이번엔 수소전기열차 시대가 열린다.

현대자동차와 현대로템이 친환경 수소전기열차 개발에 본격 나선다.

현대로템은 10일 현대자동차 마북연구소에서 수소전기열차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기술개발을 위한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하며, 현대로템은 수소전기열차 제작과 수소연료전지와 차량 간 시스템 인터페이스 개발·검증을 맡는다. 이를 위해 현대차와 현대로템은 별도 기술협업조직을 구성한다.


수소전기열차는 물 이외의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차량이다. 전차선, 변전소 등의 급전설비가 필요하지 않아 전력 인프라 건설과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로템은 저상형 트램 형태의 플랫폼으로 제작하고 있으며, 수소 1회 충전에 최고속도 시속 70㎞, 최대 주행거리 200㎞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1월 개발을 시작했으며 시제열차는 내년까지 제작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12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 참가해 시제품을 선보인다.

현대로템은 앞으로 현대차의 기술지원을 바탕으로 수소전기트램, 수소전기전동차, 수소전기기관차 등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다.

세계 수소전기열차 소요 규모는 약 6000억원으로,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현대로템은 전망했다. 국내에선 탄소배출제 도입으로 디젤철도차량을 대체할 필요가 있다.

이형중기자·일부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