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김영하 프로의 '더 나은 스윙, 더 나은 골프'](76)백스윙의 확실한 기본은 무엇인가?-4

기사승인 2020.05.05  22:05:22

공유
   
▲ 김영하 파크애비뉴(선암동) 책임지도프로 PGA CLASS A·USGTF 마스터프로
드라이빙 레인지 현장에서 골퍼들의 백스윙 실수가 많은 부분을 관찰 해보면 손목을 돌려 클럽을 엉덩이 뒤로 낮게 빠지거나 밖으로 들어올려 On Plane 궤도를 이탈하는 경우가 많다. 급하게 양팔을 들어올리는 느낌이 아닌 왼쪽 어깨를 몸의 중심으로 회전시키는 의도가 있어야 한다.



10. 손목의 위치

백스윙을 시작해서 ON Plane 선상으로 올라가기 전 클럽페이스의 토우 부분은 수직 상태이거나 약간 닫힌 모습이며, 그립은 스트롱 그립이나 뉴트럴 그립중 어느 그립으로 잡더라도 엄지와 검지로 이루어지는 라인은 일치되면 에너지 손실 없이 클럽 헤드를 볼에 전달 할수 있다.(자신의 그립의 형태와 백스윙 과정의 관계는 밀접 하기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 바람) On Plane선상으로 올라가면서 양손의 위치는 오른발의 중심선상(바지 재봉선)의 위로 올라가며 어깨의 회전에 의해 양손이 몸의 안쪽으로 이동된다.

스윙의 꼭대기에서 손목의 매번 완벽한 위치는 없지만 완벽한 직각으로 클럽헤드가 볼로 돌아올 때 잘 쳐진다는 보장을 얻으려면 오른발 뒤꿈치 선상이나, 회전한 오른어깨 선상에 위치하는 것이 일반적 매뉴얼이다. 그립을 잡는형태, 힘 그리고 모션의 돌아가는 것은 다운스윙을 하는 클럽면의 각도에 영향을 준다. 탑 플레이어들 중에서 올드한 스윙을 하는 프로들은 클럽면의 각을 꼭대기에서부터 닫혀 있는 반면에 클럽의 면을 꼭대기에서 열어버리는 프로들도 있다. 그러나 이상적인 탑의 위치에서 클럽 페이스는 처음 셋업자세 처럼 닫히거나 열리지 않고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왼 손목을 안으로 구부리거나 밖으로 꺽어서 클럽 페이스를 올바르게 조절 하기를 권유한다. 꼭대기에서 클럽면의 방향의 한도를 정해놓는 것도 허락된다. 에러를 유발하는 이유는 그 한도를 넘어버리거나 그 한도를 잘못 정해버리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현대 스윙에서는 직각보다 왼손등과 같은 방향 즉 페이스면이 45도 정도 열려있는 상태를 선호한다. 대부분의 취미 골퍼들은 닫혀 있는 상태가 많다.



11. 어깨와 팔의 관계

어깨는 몸의 중심까지 회전을 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왼쪽 어깨는 회전만 이용해서 오른발 위치까지 가져간다. 왼팔은 10시30분 위치가 이상적이며 오른 팔꿈치가 오른힙 뒤로 빠지지 않도록 연습하면 좋다. 궤도 선상으로 올라가면서 오른쪽 어깨의 큰 근육을 이용해 오른 팔꿈치로 손을 밀어 올린다는 느낌으로 하면 팔과 어깨의 백스윙 협응 동작을 쉽게 만들수 있다. 이때 배꼽은 시계방향으로 45도 정도 회전 한 상태이다. 숙여진 상체 각도는 처음 어드레스 각도 그대로 유지해야 하는데 상체가 들린다는 의미는 신체의 가동성이나 유연성이 부족해서 회전하기보다 일어서게 되어 방향성과 비거리 손실의 원인이 된다. 팔은 몸의 중앙 앞으로 스윙한다. 탑 동작에서 왼쪽 어깨와 턱 부분이 닿지 않도록 티칭하는 교습가들도 있으나 닿아도 연결된 가동성만 있다면 문제는 없다. 스윙의 가속도로 팔이 더 높이 올라가거나 가슴에 밀착 되더라도 좋은 스윙은 어깨가 팔의 와인딩을 멈춘다면 스윙도 멈춰야 한다. 머리는 탑 동작에서 어드레스 때보다 얼굴 반쪽 크기 만큼 오른쪽으로 평행이동 하게되며 살짝 떨어지게 되는데 이러한 동작은 하체의 움츠림에 의해 자연스럽게 나타난다. 김영하 파크애비뉴(선암동) 책임지도프로 PGA CLASS A·USGTF 마스터프로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