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 유치전

기사승인 2020.05.26  21:11:17

공유

- 산자부 공모에 뛰어들어
혁신도시 내 에너지공단
전담기관화 목표로 추진
전국 최고 수소산업 인프라
적극적으로 부각할 방침

   
2030년 세계 최고 수소 도시 구현에 나서고 있는 울산시가 ‘수소산업진흥전담기관’ 유치전에 본격 뛰어 들었다. 전국적으로 치열한 경쟁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울산시는 수소 시범도시,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수소 융복합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 등 전국 최고 수준의 수소 기반의 혁신성장 가치사슬(밸류체인)이 형성돼 있다는 점을 적극 부각해 반드시 유치하겠다는 각오다.

26일 울산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법’ 시행에 발맞춰 수소경제를 주도할 수 있는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 수소유통 전담기관, 수소안전 전담기관 선정을 위한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 공모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진행되며 신청접수는 다음달 10일까지다. 산업부는 평가위원회를 거쳐 늦어도 7월초 확정한다.

업무의 특성상 수소유통 전담기관은 한국가스공사로, 수소안전 전담기관은 한국가스안전공사로 지정될 공산이 높다. 나머지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을 울산혁신도시에 있는 한국에너지공단이 맡게 하는 게 울산시의 목표다. 울산시 실무진들은 지난 25일 에너지공단을 방문해 유치 전략을 긴밀히 협의했다.

경쟁기관은 서울에 위치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등이 거론된다. 울산시가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 유치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좁게는 울산 경제를, 넓게는 대한민국 경제를 주도할 새로운 성장동력이기 때문이다. 울산 유치의 당위성도 충분하다. 울산의 수소생산은 전국 생산량의 50%를 넘어섰고, 수소차는 1200여대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수소배관망도 120㎞에 달하고 튜브트레일러도 300대를 보유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수소산업의 인프라가 가장 잘 구축돼 있는 도시가 바로 울산인 것이다. 또 테크노산단 내에 수소연료전지융복합실증단지를 조성했다. 수소 시범도시(국토교통부), 수소 규제자유특구(중소벤처기업부), 수소 융복합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의 3대 사업도 울산에서 진행하고 있다.

수소산업거점지구(울산테크노일반산단·1.29㎢)를 품고 있는 울산경제자유구역도 예비지정된 상태로 다음달 공식 지정된다. 수소산업거점지구는 울산의 7가지 장점(수소생산량, 기술력, 배관망 등)을 최대한 활용해 수소에너지 실증·시험시설 집적화와 기업하기 좋은 규제혁신 클러스터 조성이 목표다.

지난해 1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가 울산에서 ‘수소산업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기도 했다. 탄력을 받은 울산시는 그해 2월 ‘2030 울산 세계 최고 수소도시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연간 50만대 생산기반 구축, 울산수소융복합밸리 조성, 수소 공급망 및 충전인프라 구축 등 10대 프로젝트를 설정하고 초기 수소시장 선점과 더불어 수소경제사회로 진입에 역량을 쏟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수소산업진흥 전담기관은 ‘글로벌 수소도시 울산’육성에 화룡점정”이라며 “정치권과 힘을 모아 울산 유치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