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류지구연합회, ‘사월마을·오류지구’ 환경개선 위한 탄원서 제출

기사승인 2020.05.30  15:10:07

공유
   

 오류연·검주연, 사월마을과 오류지구 인근 환경유해시설 철회 촉구
 인천시 2040년 도시기본계획에 주거형 시가화예정용지 반영 요청 한 목소리
 탄원서 통해 “글로벌에코넷 등 일부 개인 환경단체 민간도시개발 방해 좌시하지 않겠다” 밝혀

오류지구연합회(이하 오류연)와 검단주민총연합회(이하 검주연)가 사월마을 및 오류지구 인근 환경 유해시설 철회를 촉구하며 인천시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오류·왕길동 지역 주민 2024명의 서명과 함께 제출된 탄원서에는 일대 입주민들이 먼지, 소음, 악취 등으로부터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친환경 주거지역이 될 수 있도록 사월마을과 오류지구 인근 수도권매립장 등 모든 환경유해시설의 빠른 이전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연합회에서는 탄원서를 통해 인천시 측에 오류·왕길동 지역 내 유해시설이 들어설 수 없도록 ‘인천시 2040년 도시기본계획’상 주거형 시가화예정용지로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인천시는 지역 주민들의 이러한 움직임에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조기 종료와 공장 이전을 통해 살기 좋은 환경으로 바꾸겠다”며 “사월마을 주민들의 요청을 반영해 사월마을 전체에 대해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아파트 개발소식 듣고 몰려든 환경단체 좌시 않을 것
오류연 및 검주연(회장 백진기)은 글로벌에코넷 등 일부 개인 환경단체들을 겨냥하며 환경문제에 대해서만큼은 양보와 타협이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입장문에서 오류연과 검주연은 “심각하고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었지만, 환경단체가 나서주지 않다가 대규모 아파트 조성 소식에 몰려들었다”면서 “이 같은 상황을 주민들은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지역 발전과 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도시개발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올해 말 인천시 2040년 도시기본계획에 주거형 시가화예정용지 지정에 따른 개발사업이 추진되면 토지에 대한 사용 및 수용이 한층 자유로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디지털 뉴스부 배정환 기자 karion79@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