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 사저 예정지 일대 기반시설 열악

기사승인 2020.07.14  01:13:26

공유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들어설 예정지인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일대에 외지 방문객이 늘고 있지만 도로와 주차장 등 기반시설이 열악해 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13일 양산시와 지산리 주민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 사저가 들어설 평산마을 안길은 차량 두 대 교행이 어려울 정도로 좁은 데다 안전시설도 없다. 이 때문에 차량들이 마주오는 차에 길을 내주기 위해 후진하다 아래쪽 논 도랑에 빠질 뻔 한 아찔한 순간이 연출되고 있다.

통도사 인근 초원아파트에서 평산마을로 연결되는 길이 200곒 도로 역시 차량 교행이 안될 정도로 좁다. 차량이 보행자를 치일 듯 아슬아슬하게 지나가 가슴을 졸이게 하는 장면이 종종 목격되기도 한다.

통도환타지아에서 문 대통령 사저가 있는 지산리 평산마을로 통하는 첫 길인 서리마을 진·출입로 역시 왕복 2차로이지만 차로 한쪽에는 인도조차 없다. 또 평산마을(신정희길)과 지산마을길 두 길 모두도 왕복 2차로로 협소한 데다 인도가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 두 길가에는 음식점과 찻집, 전원주택 등 건축물이 많이 들어선 데다 최근 문 대통령 사저 건립 계획이 알려지면서 차량과 유동인구가 늘고 있지만 인도가 없어 사고위험이 높다.

게다가 하북면 지산리에는 한 곳의 주차장도 없다. 이 때문에 평산마을을 찾은 차들이 좁은 길가에 무단 주차를 일삼아 주민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외부차량 마을안길 통행금지’라는 글귀가 적힌 플래카드가 마을 곳곳에 내걸려 있다.

이와 관련, 양산시의회와 주민이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종희(강서·상북·하북) 시의원과 주민들은 “대통령 사저로 통하는 도로뿐 아니라 사저와 연결되는 하북면 전체 도로를 대상으로 근본적인 대책을 서둘러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대통령 경호에 따른 인근 주민 재산권 피해대책도 시가 미리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갑성기자 gskim@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