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대응 전문 ‘케어라풋’ 피씽 영상의 유출 루트 파악해 차단

기사승인 2020.08.04  00:13:37

공유
   
 

오늘날 현대사회는 스마트폰 사용이 일반화되면서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을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고 각종 서비스들도 연동하여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발전된 기술에 비해 정보보안과 관련된 인식은 과거의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태라 그로 인한 다양한 문제들이 속출하고 있다.

특히 보안의식의 허점을 파고드는 각종 디지털 범죄가 활개를 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몸캠피싱(몸캠협박, 영통사기)이라 불리는 신종범죄의 발생건수가 매년 늘어나고 있다. 몸캠피싱은 여성으로 가장해 남성에게 접근 후 음란 화상채팅을 유도하고 해당 장면을 촬영한 뒤, 피해대상의 지인들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하는 수법의 범죄이다.

해당 범죄는 사적인 영역과 관련되어 있어 대부분의 피해자들이 신고를 꺼린다는 것을 감안할 때 공식적으로 알려진 피해건수에 비해 실제 피해자는 더욱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몸캠피씽은 인터넷 협박, 영상물 유포, 핸드폰 해킹 등 다양한 수법을 활용하고 있다. 상대방의 음란행위를 녹화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피해자의 스마트폰에 악성코드를 심어 개인정보인 연락처를 탈취하여 협박에 사용한다.

동영상 유출에 대한 두려움에 휩싸여 이성적 판단이 어려운 상태의 피해자들은 범죄조직의 협박에 넘어가 돈을 송금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 이는 절대 피해야 할 행동이다. 한번이라도 송금 요구를 들어주게 되면 지속적으로 금전 갈취를 시도해오기 때문에 피해액수만 점점 더 커질 뿐이다.

이처럼 몸캠피씽 범죄가 큰 사회적 문제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IT보안회사 ‘케어라풋’에서는 몸캠피싱 피해자 및 인터넷 협박 피해자들을 위한 대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케어라풋에서는 범죄조직의 컴퓨터 서버에 접근하여 문제의 몸캠 영상 파일을 변형, 삭제하는 기술을 활용하여 피싱 피해를 해결해주고 있다. 몸캠피씽 동영상을 직접 삭제하고 유출 자체를 차단함으로써 피해자들은 비교적 쉽게 유포협박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케어라풋은 24시간 피싱 조직의 영상 유출 루트를 실시간 분석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2차적인 피해 발생을 방지, 피해자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관계자는 “동영상 유포협박을 당하고 있을 때는 협박에 넘어가 돈을 보내는 것이 아니라 신속하게 경찰에 알린 뒤 영상이 유출될 수 있는 루트를 미연에 차단해 피해를 막아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전문적인 기술을 보유한 IT보안회사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케어라풋의 몸캠피씽 대응 서비스 신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작성하는 것만으로 이용 가능하며, 몸캠 사기 외에도 영통 사기, 휴대폰 해킹 등의 여러 사이버 범죄에 대한 맞춤형 대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상권 기자 lsg6972@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