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차그룹, 디자인상 ‘레드닷 어워드’서 7개 상 석권

기사승인 2020.08.04  20:51:42

공유
   
▲ 하반신 장애를 가진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가 현대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의 힘을 빌려 어머니 품으로 걸어가 안기는 모습을 통해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철학을 보여준 영상.
현대차그룹이 세계적인 디자인 상인 레드닷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분야 최우수상 등 7개 상을 동시에 받았다.

현대차와 제네시스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최우수상 1개와 본상 6개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하반신 장애를 가진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가 현대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의 힘을 빌려 어머니 품으로 걸어가 안기는 모습을 통해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철학을 보여준 영상이다.

이 영상은 이날 기준 조회수 4200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진행하는 ‘글로벌 수소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한 에코백, 키 커버 등 굿즈(goods) 6종은 광고·이미지 캠페인 부문 본상을 받았다.

지난해 11월 선보인 전기차용 초고속 충전설비인 하이차저, 5월부터 한달간 본사 1층 로비에 설치했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전시관, 건물 외벽을 자동차 에어백으로 제작해 2019 FIFA 여자 월드컵 기간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후원사 홍보관으로 운영한 ‘피파 월드 풋볼 뮤지엄’ 등도 각각의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제네시스는 G80과 GV80에 적용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카퍼(Copper) 디자인으로 인터페이스 디자인 부문 본상을 받았다. 1955년 시작된 레드 닷 어워드는 iF,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콘셉트 등 3개 분야에서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