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한국석유공사, 부유식 해상풍력 한국형 공급체계 협약

기사승인 2020.09.23  21:27:27

공유
   
▲ 부유식 해상풍력 공급체계 구축 상호 협력을 위한 한국석유공사와 전문기관 업무협약식이 23일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한국석유공사는 23일 울산시청에서 (주)세진중공업 등 8개 기업과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 사업의 한국형 공급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한국석유공사는 동서발전 및 노르웨이 국영 에퀴노르사와 동해1 가스전 생산 시설을 활용한 200㎿ 규모의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을 공동 추진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석유공사는 단지 개발 및 사업 계획 등 진행 사항을 기업들에게 공유한다. 8개 전문기업들은 사업용 제품 및 기술 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세진중공업은 전용 부유체 기술, 동양산전은 해상 변전 설비, 동국 S&C는 터빈 타워, 대한제쇄공업은 무어링 라인, 금화주강산기는 앵커, 우리기술은 발전기 연계 제어시스템, 해천은 해저 전력 케이블 설치, 씨지오는 풍력 발전기의 운송 및 설치 기술을 각각 담당한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