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UNIST(울산과학기술원),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안정성·효율 잡는 첨가제 개발

기사승인 2020.12.04  00:50:41

공유
   
▲ UNIST 신소재공학과 박혜성교수(왼쪽)과 구동환 연구원.

고효율·저비용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는 페로브스카이트(Perovskite) 태양전지의 안정성과 효율을 대폭 향상시킬 첨가제가 UNIST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UNIST(울산과학기술원)는 박혜성·양창덕 교수팀이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핵심소재인 ‘페로브스카이트’에 미량의 유기화합물을 첨가해 태양전지의 수분·열·광 안정성을 복합적으로 개선했다고 3일 밝혔다. 전지가 태양광을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효율(광전변환효율)도 17% 이상 향상됐다.

페로브스카이트는 햇빛을 흡수해 전하 입자를 만드는 태양전지의 핵심 소재로, 작은 결정 알갱이(grain)들이 뭉쳐진 다결정 구조다. 만들기 쉽고 가격도 저렴하지만 수분이나 열 같은 외부 자극에 약해 결정 알갱이 사이의 ‘경계면 결함’(grain boundary defect)은 안정성을 떨어뜨리는 원인 중 하나다.

   
▲ Y-Th2 첨가제의 역할 연구그림. UNIST 제공

연구팀은 결정 알갱이 하나의 크기를 키워 전체 경계면 결함을 줄이는 첨가제인Y-Th2를 개발했다. 이 첨가제는 결정 씨앗(nucleation) 숫자 자체를 줄인다. 결정 알갱이는 씨앗이 먼저 만들어진 후 그 씨앗이 점점 자라는 방식으로 생기기 때문에 씨앗 숫자를 줄이면 알갱이 하나의 크기를 더 키울 수 있다. 또 이 첨가제가 결정을 천천히 자라게 만들어 결정 알갱이 내부의 원자가 고르게 배열되고 효율도 높아진다.

개발된 첨가제를 넣은 태양전지는 첨가제를 넣지 않는 태양전지보다 약 17% 향상된 21.5%의 초기 광전변환효율을 기록했다. 또 다양한 외부 자극에 대한 안정성이 복합적으로 향상돼 1,600시간 작동(40% 습도조건) 후에도 전지 초기 효율의 80% 이상을 유지했다. 반면 첨가제가 들어가지 않은 태양전지는 광전변환효율이 초기 효율의 30% 이하로 급감했다.

UNIST 신소재공학과 박혜성 교수는 “하나의 첨가제를 이용해 페로브스카이트 소재의 복합 안정성과 광전기적 성질을 모두 개선한 연구” 라며 “이번에 개발한 첨가제는 태양전지뿐 아니라 페로브스카이트 LED(PeLED)와 같은 다양한 페로브스카이트 기반 광전 소자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에너지·재료 분야의 권위 학술지인 ‘Advanced Energy Materials’에 지난 10월30일자로 온라인 공개됐다. 연구 수행은 한국연구재단, 한국동서발전,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지원을 통해 이뤄졌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