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옥동군부대 청량이전 행정절차 돌입

기사승인 2021.01.06  21:08:24

공유

- 옥동 부지 활용 관련한
울산시 연구용역 완료
구체적 활용안 비공개
청량 부지 개발계획 착수
지역주민 의견청취 관건

   
▲ 자료사진

울산시가 남구에 위치한 옥동군부대가 이전할 대체 부지를 사실상 확정하고 이를 개발하기 위한 행정 절차에 착수한다. 시는 행정 절차와 함께 주민 의견 수렴을 병행해 빠르면 연내 국방부와 합의각서를 체결하고 이전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9년 4월 착수한 옥동군부대 부지 개발 기본 구상 및 사업 시행 전략 수립 연구용역을 지난 연말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국방부는 국방개혁 2.0에 의거해 현재 울산에 주둔한 53사단 127연대가 2022년까지 여단으로 개편되고 부대본부와 대대가 5개 주둔지역에서 거점지역 2곳으로 통합됨에 따라 옥동에 주둔 중인 연대본부와 직할대를 이전하기로 하고 시와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이전 방식은 시가 대체 시설을 조성해 기부채납하고, 국방부가 현재 부지를 양여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시는 지난 연구용역을 통해 이전 대상 부지를 결정하고, 이전 후 남게 되는 옥동군부대 부지를 활용하는 대략적인 방안을 모색했다.

국방부의 정책에 따라 이전 부지는 청량농협 경제사업부 인근인 울주군 청량읍 덕하리 712­12 일원으로 내정됐다. 해당 부지는 인근에 동해고속도로 청량IC가 위치해 있고, 국도 14호선과도 인접해 온산국가산업단지와 새울원자력발전소 등 주요 시설물 방호에 유리하다. 부지 규모는 약 20만㎡다.

   
 

시는 이전 후 비게 되는 옥동군부대 부지의 다양한 활용방안에 대한 안을 마련한 뒤 각 안별 소요 사업비 검토를 완료했다. 구체적인 활용안은 공개하지 않았다.

시는 2월 중으로 청량 이전 부지에 대한 대체시설 건설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 용역에서는 이전하게 될 부지 내 들어설 병영생활관 등 건물 약 31개 동에 대한 신축 계획을 마련하게 된다. 용역비는 3억원이며, 기간은 약 1년이다.

이전 작업의 최대 관건은 이전 대상지인 청량 주민들의 의견 청취다. 시는 지난달 23일 청량운동장에서 설명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의 보이콧으로 성사되지 않았다. 시는 조만간 의견 청취 절차를 다시 거칠 계획이다.

시는 해당 부지가 개발제한구역이어서 부대가 이전하지 않더라도 개발 가능성이 없다는 점과, 군부대가 혐오시설이 아니라는 점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시는 주민 의견을 청취한 뒤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에 옥동군부대 이전안을 상정한다. 또 빠르면 연내 국방부와 군사시설 이전 합의각서를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 기본·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5년 대체 군사시설 건설을 완료하고, 부대 이전이 완료되면 옥동 부지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