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중공업 노사, 임단협 부결 한달째 ‘네탓 공방’

기사승인 2021.03.07  21:20:43

공유
현대중공업 노사가 2년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타결에 실패한 이후 추가 교섭 일정조차 잡지 못한 채 한 달 넘게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5일 사내 소식지를 내고 “노동조합이 총회 부결 책임을 회사에 떠넘기는 데만 급급한데, 과연 그럴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물어봐야 한다”며 “잠정합의안은 노사가 함께 만든 것으로, 가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데, 노조 간부가 부결을 선동하고 다녔다는 소문도 있었다”고 밝혔다.

사측은 “밖으로는 대우조선해양 기업 결합을 방해하는 움직임이 거세고, 글로벌 경기 침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지난해 영업이익은 간신히 적자를 면하는 수준이었다”며 “그런데도 회사는 동종사 수준을 웃도는 잠정합의안을 제시했는데 지금은 유동성 악화로 추가 제시가 힘든 상황이다”고 밝혔다.

노조도 이날 소식지를 내고 사측을 비난했다.

노조는 “여러 차례 교섭 재개 요청에도 사측이 불성실 교섭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사측이 의도적으로 노사관계를 파행으로 몰고 가며 노조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잠정합의안이 부결됐으면 사측은 어떤 방식이든 특별금 지급과 기존 안 문구 수정 등으로 조합원들이 납득할 만한 안을 다시 제시해야 한다”며 “경고를 무시하면 상상하지 못한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앞서 지난 3일부터 회사 본관 앞에서 집행 간부 무기한 노숙 투쟁을 벌이고 있다. 차형석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