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차·기아, 2020년 전략투자 2조…94% 자율주행

기사승인 2021.03.21  21:07:25

공유

- 코로나에도 투자금 ‘5배로’
미래 모빌리티 전환 가속도
전기차·초급속 충전소 구축
e모빌리티 전문기업 투자도

   
▲ 자료사진
현대차·기아가 지난해 신종코로나 사태에도 신규 전략투자를 전년대비 5배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자율주행·전기차 개발과 e모빌리티 구축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면서 미래 모빌리티 전문 업체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2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의 지난해 신규 전략투자금은 2조989억원으로 전년(4165억원) 대비 403.9% 증가했다.

현대차가 1조3796억원, 기아가 7192억원을 투자해 각각 전년대비 443.9%, 341.6% 늘었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해 미국 자율주행 기술업체인 앱티브와의 합작사인 모셔널에만 1조9913억원을 투자했다. 전체 신규전략투자금의 94%가 자율주행 부문이었다. 지난해 3월 설립된 모셔널은 자율주행차 개발과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세계적 권위를 갖춘 산업분야 인증 전문기관인 TUV SUD로부터 자율주행 시스템, 기술력, 운영 능력 등을 검증받아 업계 최초로 운전석을 비워 둔 상태의 자율주행(레벨 4 수준) 기술과 안전성을 인증받았다. 현대차는 모셔널의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자사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두번째로 많은 전략 투자가 이뤄진 부문은 전동화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해 유럽 최대 전기차 초급속 충전업체 아이오니티(IONITY)에 1023억원을,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 GRZ에 13억원을 전략 투자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니티 투자로 확보한 전기차 충전 노하우를 활용해 국내에 초급속 충전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공유 등 e모빌리티 전문 기업 투자도 현대차의 눈에 띄는 미래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스타트업 육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해 대표적인 스타트업 투자는 2000억원의 투자를 받은 마키나락스다. 이밖에 분사한 사내 스타트업 9개에도 각각 3억~25억원을 전략 투자했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이라는 목표 아래 자율주행, 친환경 모빌리티, UAM, 로보틱스 등 미래기술에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시대의 퍼스트무버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